2020.02.26 (수)

  • 흐림속초3.7℃
  • 흐림0.1℃
  • 흐림철원0.6℃
  • 흐림동두천2.0℃
  • 흐림파주2.9℃
  • 흐림대관령-0.5℃
  • 구름조금백령도4.9℃
  • 비북강릉4.0℃
  • 흐림강릉4.5℃
  • 흐림동해5.0℃
  • 구름많음서울4.3℃
  • 맑음인천4.6℃
  • 흐림원주3.5℃
  • 흐림울릉도4.2℃
  • 구름조금수원5.0℃
  • 구름많음영월2.5℃
  • 흐림충주3.9℃
  • 맑음서산5.8℃
  • 흐림울진5.6℃
  • 구름많음청주5.0℃
  • 구름많음대전5.4℃
  • 흐림추풍령6.0℃
  • 박무안동4.9℃
  • 흐림상주4.3℃
  • 흐림포항8.2℃
  • 구름조금군산7.7℃
  • 흐림대구7.5℃
  • 흐림전주7.7℃
  • 흐림울산8.3℃
  • 흐림창원8.1℃
  • 비광주8.3℃
  • 흐림부산9.4℃
  • 흐림통영9.6℃
  • 흐림목포6.2℃
  • 흐림여수9.1℃
  • 맑음흑산도8.6℃
  • 흐림완도9.1℃
  • 흐림고창8.0℃
  • 흐림순천8.1℃
  • 구름조금홍성(예)6.0℃
  • 흐림제주12.3℃
  • 흐림고산12.4℃
  • 흐림성산12.1℃
  • 흐림서귀포12.8℃
  • 흐림진주9.0℃
  • 맑음강화5.9℃
  • 흐림양평2.4℃
  • 구름많음이천4.4℃
  • 흐림인제2.5℃
  • 흐림홍천-0.3℃
  • 흐림태백0.3℃
  • 흐림정선군3.9℃
  • 구름많음제천3.6℃
  • 흐림보은3.7℃
  • 구름많음천안4.5℃
  • 맑음보령5.8℃
  • 구름많음부여5.6℃
  • 흐림금산5.2℃
  • 흐림부안8.2℃
  • 흐림임실7.6℃
  • 흐림정읍7.1℃
  • 흐림남원8.8℃
  • 흐림장수5.8℃
  • 흐림고창군7.1℃
  • 흐림영광군7.6℃
  • 흐림김해시8.3℃
  • 흐림순창군8.0℃
  • 흐림북창원8.9℃
  • 흐림양산시9.4℃
  • 흐림보성군9.6℃
  • 흐림강진군9.2℃
  • 흐림장흥9.2℃
  • 흐림해남7.4℃
  • 흐림고흥8.5℃
  • 흐림의령군8.7℃
  • 흐림함양군7.1℃
  • 흐림광양시10.0℃
  • 흐림진도군7.7℃
  • 흐림봉화3.8℃
  • 흐림영주3.6℃
  • 흐림문경4.7℃
  • 흐림청송군5.7℃
  • 흐림영덕6.3℃
  • 흐림의성6.8℃
  • 흐림구미6.8℃
  • 흐림영천7.1℃
  • 흐림경주시7.6℃
  • 흐림거창6.4℃
  • 흐림합천7.4℃
  • 흐림밀양9.1℃
  • 흐림산청7.2℃
  • 흐림거제9.2℃
  • 흐림남해9.1℃
<이수만 칼럼> 걱정도 팔자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마당

<이수만 칼럼> 걱정도 팔자다.!

이수만.jpg
이수만 칼럼니스트(언론인, 한국속기학원 원장)

 

황금돼지해인 2019년(己亥年)도 벌써 반환점에 가깝다. 세월이 쏜살같이 흘러간다는 말이 실감난다. 새 중에서 가장 빠른 새는 ‘눈 깜짝할 새’라고 한다.

 

나이 많이 사람은 ‘내 나이 언제 벌써 여기 까지 왔나’라고 탄식 한다. 지나간 세월을 아무리 후회하고 아쉬워해도 돌이킬 수는 없다.

 

가장 귀한 보석은 ‘지금’ 이라는 유머가 있듯이 ‘오늘이’ ‘지금이’ 가장 소중한 것이다. 따라서 “남은 인생이나 잘해봐야지” 다짐을 하고 또 해보지만 작심삼일이다.

 

무엇이 행복이고 무엇이 훌륭한 삶인가? 는 “행복은 자기 안에 있다.”고 했으며, 는 “불행한 일을 당하지 않는 것, 그것은 많은 행복을 누리는 것과 같다.”라고 하였다.

 

필자는 “그 때 그 때마다 웃을 때가 가장 행복 한 것이다.”라고 생각한다. 학교에 다닐 때 공부를 잘해서 상을 받을 때, 반장에 선출 되었을 때, 운동회에서 달리기 1등을 했을 때, 우리 팀이 이겼을 때, 입시나 직장에 합격했을 때, 결혼을 했을 때, 자녀가 태어나고 결혼을 했을 때 등, 그 때 그 때가 기분이 좋았고 행복했다.

 

중학교 때 전교학생회장을 하고, 졸업할 때 수석을 했으나 그것은 그때뿐이다. ‘순간은 영원히’가 절대로 될 수 없다.

 

사회생활엔 학창시절 공부 1등이나 회장은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다. 동창회 향우회 종친회 등 각종 모임에 나가보면 회장은 학력과 공부와는 관계가 없다. 초등학교만 졸업한 사람이라도 돈을 많이 번 사람이 우선이다.

 

그렇다면 재벌 사장 등 돈을 많이 가진 사람은 모두 행복할까? 아니면 장관, 국회의원, 시장 도지사 등이 행복할까? 판사, 검사, 변호사, 의사, 유명 연예인 등이 행복 할까?

 

그 중에는 행복한 집안도 있겠지만 불행한 집안도 많다. 우리는 유명인들의 본인이 중병에 걸려 아프거나 자식이나 부인이 병이나 사고로 죽었다는 소식을 많이 들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하느님은 참으로 공평한 행복과 불행을 주셨구나.”하고 감탄할 때가 많이 있다.

 

아버지 거지와 아들 거지가 길을 걸어가고 있는데, 집에 불이 나서 울고불고 난리였다. 아들이 아버지한테 “아버지 우리는 불날 집이 없어 좋네요.”하니 “다 애비 덕 인줄 알아라.”라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집이 없으니 불날 걱정, 세금 낼 걱정도 없으며 도둑맞을 걱정도 없을 것이다.

 

이 세상에 걱정 없는 사람이 있을까? 걱정이 없다면 삶을 영위한다고 볼 수가 없을 것이다. 돈 걱정, 자식 걱정, 병 걱정, 교통사고 걱정, 넘어지고 자빠질까 걱정 등 사람마다 여러 가지 걱정이 있기 마련이다. 사람은 한 가지 이상 걱정은 다 갖고 있을 것이다.

 

여러 가지 걱정 중 한 개만 선택하라면 ‘돈 걱정’ 하는 게 제일 좋다고 늘 생각해왔다. 죽으면 빈손으로 가는 인생, 지금 당장 돈이 넉넉지 못해 다소 고통을 당하더라도 욕심 부리지 말고, 검소하게 산다면 그것은 병고(病苦)보다 얼마나 감사한 것인가.

 

7남매의 첫째인 필자는 옛날에 어떻게 모두 컸는지 요즘 애들을 보면서 신기하기만 하다.

 

둘도 많다 하나만 낳자고 할 때 생긴 대로 다 낳아서 아들 딸 딸 아들 4남매를 뒀다. 모두 제때 결혼해서 한 집에 둘씩 애들을 낳아 손자 5명, 손녀 3명을 안겨주었으니 요즘 세상엔 참으로 복된 할아버지가 되었다.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날 없다’고 8명이 돌아가면서 감기로 애를 태워 집사람은 사흘이 멀다 하고 호출당해 달려가기 일쑤다. 제발 공부는 못해도 안 아프고 튼튼하게 컸으면 좋겠다. 그래도 애들이 상을 탔다고 카톡으로 보내오면 많이 기쁘고 자랑하고 싶다.

 

다섯 번의 선거 출마와 신문사 사업실패 등으로 많은 돈을 날려서 내 맘대로 할 수 있는 재산이 없다. 그래서 손자 손녀들을 만나면 용돈을 만원밖에 못주는 짠돌이 할아버지가 된 것이 가슴 아프다.

 

오전9시에 출근해서 밤9시까지 속기학원에서 컴퓨터속기 강의를 하면서, 여러 모임에 임원을 맡아 늘 바쁘게 살고 있다. 걱정 1호인 ‘돈 걱정’을 황금돼지해인 올해는 제발 안했으면 좋겠다. 〈언론인, 한국속기학원 원장〉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