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속초1.2℃
  • 맑음-3.6℃
  • 맑음철원-3.8℃
  • 맑음동두천-2.0℃
  • 맑음파주-3.4℃
  • 맑음대관령-5.7℃
  • 구름많음백령도4.7℃
  • 맑음북강릉0.5℃
  • 맑음강릉2.2℃
  • 맑음동해2.7℃
  • 맑음서울-0.3℃
  • 맑음인천0.0℃
  • 맑음원주0.6℃
  • 구름많음울릉도4.7℃
  • 맑음수원0.4℃
  • 맑음영월-0.5℃
  • 맑음충주-1.9℃
  • 맑음서산3.0℃
  • 맑음울진2.1℃
  • 맑음청주1.6℃
  • 맑음대전0.5℃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0.6℃
  • 맑음상주1.3℃
  • 맑음포항3.9℃
  • 맑음군산3.6℃
  • 맑음대구3.1℃
  • 구름조금전주3.2℃
  • 맑음울산3.5℃
  • 맑음창원3.6℃
  • 맑음광주4.6℃
  • 맑음부산4.3℃
  • 맑음통영4.9℃
  • 구름많음목포7.3℃
  • 맑음여수5.0℃
  • 흐림흑산도9.1℃
  • 구름조금완도7.5℃
  • 구름많음고창4.5℃
  • 맑음순천2.7℃
  • 맑음홍성(예)0.3℃
  • 흐림제주10.6℃
  • 흐림고산10.6℃
  • 구름많음성산9.2℃
  • 구름많음서귀포9.9℃
  • 맑음진주3.3℃
  • 맑음강화-2.9℃
  • 맑음양평0.5℃
  • 맑음이천-1.1℃
  • 맑음인제-2.4℃
  • 맑음홍천-0.7℃
  • 맑음태백-4.1℃
  • 맑음정선군-1.4℃
  • 맑음제천-0.6℃
  • 맑음보은-2.2℃
  • 맑음천안-1.1℃
  • 맑음보령3.7℃
  • 맑음부여-0.9℃
  • 맑음금산-1.8℃
  • 흐림부안4.3℃
  • 맑음임실-1.5℃
  • 맑음정읍2.2℃
  • 맑음남원0.0℃
  • 맑음장수-0.4℃
  • 맑음고창군4.0℃
  • 흐림영광군4.8℃
  • 맑음김해시3.9℃
  • 맑음순창군-0.2℃
  • 맑음북창원1.5℃
  • 맑음양산시5.6℃
  • 맑음보성군4.4℃
  • 구름조금강진군5.3℃
  • 맑음장흥3.9℃
  • 구름조금해남5.4℃
  • 맑음고흥3.7℃
  • 맑음의령군1.1℃
  • 맑음함양군3.2℃
  • 맑음광양시4.4℃
  • 구름많음진도군9.0℃
  • 맑음봉화-1.1℃
  • 맑음영주0.3℃
  • 맑음문경1.4℃
  • 맑음청송군0.1℃
  • 맑음영덕2.5℃
  • 맑음의성-0.6℃
  • 맑음구미1.7℃
  • 맑음영천1.9℃
  • 맑음경주시3.5℃
  • 맑음거창1.5℃
  • 맑음합천0.9℃
  • 맑음밀양1.3℃
  • 맑음산청4.7℃
  • 맑음거제6.4℃
  • 맑음남해4.1℃
〈세상돋보기〉 논객정치인들의 잇따른 죽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투데이

〈세상돋보기〉 논객정치인들의 잇따른 죽음!

나리분지.jpg
나리분지 모습

 

입추(立秋)다. 가을이 오고 있다. 시나브로 저기 가을이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다. 매미는 울부짖는데 그래도 가을이 오고 있다. 성질급한 코스모스는 벌써 길가에서 저만의 가을을 만들고 있다.

 

여름이 가면 가을이 온다. 계절은 어김없이 제 시간대로 돌아간다. 아무리 발버둥쳐도 계절을 바꿀 수는 없다. 이제 조그만 있으면 치열했던 여름이 가고 오곡백과가 풍성한 만추의 계절 가을이 오는데, 저기 길 양쪽에 코스모스가 행진하는 그 가을이 오는데, 이 여름을 채 못 넘기고 삶을 마감한 이들이 있다. 왜 그들은 가을을 거부했을까.

 

한국정치계의 풍운아, 합리적 보수의 대명사로 불린 故 정두언 전 국회의원과 노동운동가 출신 진보정치인의 대명사 故 노회찬. 그들에게 이제 가을은 없어진 시간들이 되었다.

 

수많은 국민들에게 세상의 이치와 정치의 논리, 삶의 방향을 경계 없이 제시했던 인기논객 정치인들. 그들이 떠난 이 계절이 저 태풍에 떨어진 봉선화 꽃잎처럼 처량하다.

 

도대체 왜 그들은 우리를 떠났을까. 조금만 기다리면, 이 더위가 지나면 강둑너머에서 가을소식이 올 텐데.....이 여름에 우리를 남겨놓고 먼저 떠난 그들이 야속하다.

 

지난달 16일 한 장의 유서를 남겨놓고 생을 마감한 정두언 전 국회의원. 오랜 시간 우울증을 앓아왔다는 그는 결국 스스로 병을 이기지 못하고 자신의 시간을 멈춰버렸다.

 

갑작스런 비보에 정치권은 물론 수많은 국민들이 발을 동동 굴리며 그의 죽음을 애달파하고 있다. 하루전날까지만 해도 방송에 출연해 특유의 입담과 냉철한 분석, 여야 정치권에 대해 말하면서도 합리성을 보였던 인기논객 정두언의 죽음은 우리를 너무 슬프게 한다.

 

진보니 보수니 하는 이 나라 정치권이 그어놓은 이상한 경계선에서 양쪽진영의 무뢰배 같은 독설과 이기주의적 행태, 모순된 정치논리를 매일 들어야 했던 국민들에게 모든 사실의 실체와 분석,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했던 보수논객 정두언.

 

보수정치인의 길을 걸어왔지만 대다수 국민들에게 합리적 보수로 인식된 그의 죽음은 참정치인의 대리모습을 보며 카타르시스를 느꼈던 많은 이들에게 충격 그자체로 다가왔다.

 

행정고시 출신으로 3선의 국회의원까지 지내며 이명박정부 탄생의 일등공신으로 불렸으나 이상득 국회의원 퇴진을 주도한 것을 시발로 제목소리를 내다 결국 모든 것을 잃어버린 정두언. 진실은 결국 삶을 허망하게 하는 것인가.

 

1년 전 여름, 지난해 7월 23일 한국 진보정치의 아이콘이었던 노회찬 전의원이 생을 마감했다.

 

정두언 전 의원과 함께 종횡무진 공중파 방송에 출연해 특유의 재담으로 젊은층은 물론 중장년층들에도 큰 인기를 얻었던 노회찬의원의 죽음 역시 우리를 슬프게 하는 21세기 한국사회, 한국정치의 허망한 말로이다.

 

소위 드루킹 사건과 관련 정치자금수수 의혹 등으로 조사를 받던 노 전의원의 죽음으로 많은 국민들은 비정한 정치의 세계에 또한번 고개를 가로젓게 만들었다.

 

민중을 위한 참된 정치인이 되고자 용접기사자격증을 취득해 용접일을 하며 몸으로 서민의 삶을 체득해온 한국 진보정치의 아이콘 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를 맡아 과거회귀의 정치가 아닌 미래지향적 선진정치를 추구했던 노동자출신의 몇 안되는 인기 국회의원이었던 그도 자신에게 내려진 오점을 참지 못하고 양심의 길을 택한 것이다.

 

세상은 편리해지고, 과학은 발달하는데 왜 우리는 시간이 지날수록 살기가 힘들어 지는 것일까. 바른말을 하고 올바른 정치의 길을 걸어가는 정치인들은 왜 낙선하고 죽어야 하는 것일까. 무엇이 우리를 궁지로 몰아넣는 것일까.

 

코스모스는 피는데, 조금만 있으면 가을이 오는데 여름을 끝으로 역사가 되어버린 그들을 보며 그저 안타까움에 고개 숙인다.

이기만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