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속초1.0℃
  • 맑음-2.7℃
  • 맑음철원-4.8℃
  • 맑음동두천-2.8℃
  • 맑음파주-4.2℃
  • 맑음대관령-6.1℃
  • 구름많음백령도4.8℃
  • 맑음북강릉1.2℃
  • 맑음강릉1.9℃
  • 맑음동해2.6℃
  • 맑음서울-0.9℃
  • 맑음인천-0.6℃
  • 맑음원주-0.1℃
  • 구름조금울릉도4.5℃
  • 맑음수원-0.2℃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2.8℃
  • 구름조금서산1.7℃
  • 맑음울진1.8℃
  • 맑음청주0.6℃
  • 맑음대전0.1℃
  • 구름많음추풍령0.8℃
  • 맑음안동0.5℃
  • 맑음상주0.8℃
  • 맑음포항3.3℃
  • 구름많음군산3.3℃
  • 맑음대구2.8℃
  • 맑음전주2.7℃
  • 맑음울산3.1℃
  • 맑음창원3.2℃
  • 구름조금광주4.4℃
  • 맑음부산3.8℃
  • 맑음통영5.3℃
  • 구름많음목포7.0℃
  • 맑음여수4.9℃
  • 구름많음흑산도9.0℃
  • 구름조금완도7.8℃
  • 구름많음고창4.4℃
  • 맑음순천1.8℃
  • 맑음홍성(예)0.1℃
  • 흐림제주10.7℃
  • 흐림고산10.6℃
  • 흐림성산9.2℃
  • 구름많음서귀포9.6℃
  • 맑음진주2.7℃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1℃
  • 맑음이천-1.8℃
  • 맑음인제-3.3℃
  • 맑음홍천-1.3℃
  • 맑음태백-3.7℃
  • 맑음정선군-0.9℃
  • 맑음제천-2.2℃
  • 구름많음보은-2.0℃
  • 맑음천안-1.5℃
  • 구름조금보령3.5℃
  • 맑음부여-1.2℃
  • 맑음금산-2.7℃
  • 흐림부안4.4℃
  • 맑음임실-1.7℃
  • 구름많음정읍2.6℃
  • 맑음남원-0.6℃
  • 맑음장수-1.4℃
  • 흐림고창군3.7℃
  • 흐림영광군4.8℃
  • 맑음김해시3.4℃
  • 맑음순창군-0.5℃
  • 맑음북창원0.6℃
  • 맑음양산시5.0℃
  • 맑음보성군2.3℃
  • 구름조금강진군5.2℃
  • 맑음장흥3.4℃
  • 구름많음해남5.6℃
  • 맑음고흥3.9℃
  • 맑음의령군0.1℃
  • 맑음함양군1.3℃
  • 맑음광양시4.5℃
  • 흐림진도군8.9℃
  • 맑음봉화-2.5℃
  • 맑음영주-0.3℃
  • 맑음문경1.2℃
  • 맑음청송군-0.9℃
  • 맑음영덕2.2℃
  • 맑음의성-1.1℃
  • 맑음구미0.8℃
  • 맑음영천1.9℃
  • 맑음경주시3.3℃
  • 맑음거창1.9℃
  • 맑음합천-0.5℃
  • 맑음밀양1.5℃
  • 맑음산청2.8℃
  • 맑음거제6.0℃
  • 맑음남해3.1℃
〈칼럼〉 더욱 멀어진 이웃사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투데이

〈칼럼〉 더욱 멀어진 이웃사촌

이수만원장.jpg
한국컴퓨터속기학원 원장 이수만

 

헤시오도스는 “나쁜 이웃은 좋은 이웃이 큰 축복인 것처럼 큰 불행인 것이다.”라고 했으며, 마태복음엔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라”고 했다. 속담에도 “급할 때는 이웃에 사는 사람이 먼 친척보다 낫다.”고 해서 이웃사촌 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이에 위치한 일본은 36년 동안 그렇게도 괴롭혀 놓고, 지금도 독도는 자기네들 것이라고 우기고, 지난 8월7일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수출 관리 우대조치 대상국)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내용의 개정 시행령을 공포한 것을 보면 우리와 상종 할 수 없는 나쁜 사람임엔 틀림없다.

 

그러나 지리적으로나 한미일 안보협력을 봐서라도 일본과는 원수가 되어서는 양국이 서로가 손해다. 외교에는 영원한 친구도 영원한 원수도 없다. 어제의 원수가 오늘의 친구가 되고, 어제의 친구가 오늘의 원수가 되는 것이 비일비재하다.

 

 

미국은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을 투하, 6만4,000 여명을 죽였고, 3일후인 8월 9일엔 나가사키에도 원자폭탄을 투하, 3만9,000 여명을 죽였으며, 방사능 후유증으로 70여만 명이 희생되었다. 그러나 일본은 자국의 이익을 위해 미국과 동맹을 맺고 엄청 친하게 지내고 있다.

 

우리나라도 6.25 때를 생각하면 철천지원수로 지내야 할 중국과 친하게 지내고 있지 않는가. 과거사에 매달려 감정싸움을 한다면 현재와 미래가 어둡고 서로 손해가 엄청나게 발생하기 마련이다.

 

우리의 정치지도자들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일본과는 속으로는 미워해도 겉으론 이웃사촌으로서 친하게 지내는 것이 마땅한 도리인데, 위안부 사과문제, ‘강제징용사건에 대한 손해배상 사건’으로 인해서 경제전쟁(?)으로 까지 커지게 된 것이다.

 

이것은 전적으로 일본 아베 정권과 문재인 정권 간의 서로 정권 유지를 위한 감정싸움 때문이다. 이로 인해 엄청난 고통과 경제적 손해를 보는 것은 양국의 기업인들과 국민들이다. 일본제품 불매운동, 여행금지구역 검토, 미스코리아 日국제미인대회 불참, 내년도 도쿄올림픽 불참, 프로야구 등 운동선수 일본전지훈련 취소, 한일군사정보협정 파기 검토 등 점점 감정의 골이 커지고 있다.

 

일제로부터 독립해 자주독립국가로 일어선지도 70여 년이 지났는데, “구한말 시대가 재현되는 것 같다”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사태가 터지자 “남북 경제의 협력으로 일본을 이길 수 있는 길은 ‘평화경제’라고 강조 했다. 말이 쉬어 평화경제 이지 미사일인지 방사포 인지 사흘이 멀다 하고 펑펑 쏴대는 북한에 대해 언제 손잡고 평화 경제를 한단 말인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탄도미사일 기술 이용을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임에도 유엔은 미사일 비행거리가 600km 정도여서 추가 제재 결의는 필요 없다는 분위기이다. 이렇게 놓고 보면 우리 국민의 안보가 기댈 곳마저 없어 보인다.  

 

그동안 우리가 누려 왔던 외교 안보적 평온은 우리 혼자만의 힘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굳건한 한 미 군사동맹과 긴밀한 한 일 공조 체제에서 나왔다. 따라서 한미일 삼각동맹 관계를 굳건히 해야 한다. 한미 혈맹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일본과 잘 지내야 한다.

 

일본이 예뻐서가 아니라 아베가 아무리 밉게 굴어도 일본이 우리의 안전과 동북아 안보, 자유평화 통일에 일본이 절실히 필요하기 때문에 외교관계를 굳건히 잘 유지해야 한다. 아베와 문재인 대통령은 역지사지(易地思之)로 잘 생각해보고, 작은 것보다 큰 것을 위해서 서로 양보하고 협력해서 비온 뒤에 땅이 굳어지듯이 더욱 돈독한 이웃사촌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