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속초1.9℃
  • 맑음-2.2℃
  • 맑음철원-0.7℃
  • 맑음동두천-0.7℃
  • 맑음파주-1.8℃
  • 맑음대관령-5.0℃
  • 구름조금백령도4.5℃
  • 맑음북강릉3.2℃
  • 맑음강릉2.6℃
  • 맑음동해3.1℃
  • 맑음서울0.2℃
  • 맑음인천1.1℃
  • 맑음원주1.4℃
  • 구름조금울릉도4.6℃
  • 맑음수원0.9℃
  • 맑음영월1.0℃
  • 맑음충주0.9℃
  • 맑음서산3.6℃
  • 맑음울진2.6℃
  • 구름조금청주2.5℃
  • 맑음대전1.4℃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1.7℃
  • 맑음상주2.0℃
  • 맑음포항4.2℃
  • 맑음군산3.9℃
  • 맑음대구3.9℃
  • 구름조금전주4.0℃
  • 맑음울산4.9℃
  • 맑음창원5.0℃
  • 맑음광주4.6℃
  • 맑음부산5.2℃
  • 맑음통영5.7℃
  • 구름많음목포7.3℃
  • 맑음여수5.6℃
  • 흐림흑산도9.1℃
  • 구름많음완도7.7℃
  • 구름많음고창4.4℃
  • 맑음순천3.1℃
  • 박무홍성(예)1.1℃
  • 구름많음제주10.5℃
  • 흐림고산10.7℃
  • 흐림성산9.4℃
  • 구름조금서귀포9.9℃
  • 맑음진주4.4℃
  • 맑음강화-0.1℃
  • 맑음양평0.9℃
  • 맑음이천-0.4℃
  • 맑음인제0.6℃
  • 맑음홍천0.7℃
  • 맑음태백-3.2℃
  • 맑음정선군0.1℃
  • 맑음제천-0.3℃
  • 맑음보은-1.5℃
  • 맑음천안0.3℃
  • 구름많음보령3.9℃
  • 맑음부여0.1℃
  • 맑음금산-0.6℃
  • 맑음부안4.6℃
  • 맑음임실-0.6℃
  • 구름많음정읍2.8℃
  • 맑음남원1.1℃
  • 맑음장수0.8℃
  • 구름조금고창군4.5℃
  • 구름조금영광군5.1℃
  • 맑음김해시5.0℃
  • 맑음순창군1.1℃
  • 맑음북창원2.6℃
  • 맑음양산시5.5℃
  • 맑음보성군5.4℃
  • 맑음강진군7.0℃
  • 맑음장흥5.1℃
  • 맑음해남6.2℃
  • 맑음고흥4.3℃
  • 맑음의령군3.1℃
  • 맑음함양군3.7℃
  • 맑음광양시4.9℃
  • 흐림진도군8.8℃
  • 맑음봉화-0.8℃
  • 맑음영주0.9℃
  • 맑음문경2.1℃
  • 맑음청송군1.9℃
  • 맑음영덕3.2℃
  • 맑음의성2.8℃
  • 맑음구미3.4℃
  • 맑음영천3.2℃
  • 맑음경주시4.0℃
  • 맑음거창3.8℃
  • 맑음합천2.2℃
  • 맑음밀양2.0℃
  • 맑음산청5.0℃
  • 맑음거제6.6℃
  • 맑음남해6.2℃
[시론] 조국이후의 우리사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마당

[시론] 조국이후의 우리사회

정승화 국장.jpg
정승화 주필/편집국장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자연인이 되었다. 그가 전격적으로 장관직을 사임하면서 국민적 공분역시 상당히 가라앉은 느낌이다.

 

그동안 팽팽한 긴장선을 유지해오던 여야 정치권도 어느 정도 숨을 고르는 모습을 보면 조국장관의 사임은 늦은 감이 있지만 매우 적절했다고 본다.

 

문제는 조국이후의 정치권과 우리사회의 방향이다. 이번 ‘조국사태’를 통해 극명하게 드러난 것은 소위 ‘진보’와 ‘보수’의 적나라한 모습들이다.

 

아니 보수보다 진보측의 ‘민낯’이 적나라하게 들어났다는 말이 맞을게다. 조국장관을 변호하고 수호하기 위해 뛰어든 수많은 지식인들에게 조롱과 멸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는 것이 그 반증이다.

 

민주국가하에서 사람들은 저마다의 정치적 지형이 있고, 지지하는 정파나 정치인이 다양할 수 있다. 그런데 모든 일에는 지켜야할 ‘ 경우’가 있고 보편적 상식이라는 게 우리사회의 불문율처럼 도도히 흐르고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

 

명색이 공직자신분으로 법치를 관장하는 법무부장관의 자리에 오른 이가 각종 도의적 문제나 법적의혹을 받는다면 이는 심각한 현상이 아닐수 없다는게 보편적 상식이다.

 

이번 조국사태는 그 ‘보편적 상식’이 허물어진 게 봇물처럼 터진 민초들의 행진의 원인이 아닐까 추론해 볼 수 있다.

 

개인적으로 보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심경에 어느 정도 동정이 가지 않을 수 있겠는가. 한가정의 가장으로 오랜 세월 학자의 길을 걸어온 그가 정치권에 뛰어든 결과가 이렇게 처참해지리가 어떻게 상상이나 했겠는가.

 

그가 개인적으로 겪어야할 아픔과 가족적 상처는 얼마나 깊겠는가 말이다. 그런데 그와 가족들의 일탈적 행위로 이를 지켜본 수많은 민초들의 아픔 또한 간과해서는 안되는 게 이번 사태의 핵심이다.

 

조국사태는 비단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사회의 현주소이자 21세기 한국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준 현상으로 봐야한다.

 

이를 한 개인의 일탈이나 의혹, 한 가족의 잘못된 판단 등으로 매도하거나 치부하고 넘어가버리면 제2의 조국사태가 발생하지 않으리라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는가.

 

이번 기회에 사회적 정의와 도덕선을 바로세우고, 기강을 바로잡는 것은 비단 힘이 있는 위정자들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해결해야할 과제가 틀림없다.

 

조국사태가 진정한 대한민국 조국을 다시 일으키는 촉매제가 돼야 하는 것이 앞으로의 과제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